Date: 2014.07.24
Comment:    0    

20140531_113801-724x543

캄보디아 장학생과 함께하는 이유진 지부장 (일어서 계신 분입니다.)

* 이 글은 이유진 캄보디아 지부장의 <평택시민신문> 시민기자 기고문입니다. 

국제개발의 우선순위

제개발. 이 주제를 놓고 이야기하면 대부분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아프리카 등의 국가를 떠올린다. 국제 개발이라는 명목으로 많은 국제 단체와 기관들이 농업, 도시 개발, 모자보건, 여성, 어린이, 인권, 환경, 교육등의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나 또한 캄보디아에서 교육, 농업 분야의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그렇다면 국제개발이라는 게 무엇일까? 사전적 정의는 다음과 같다.

‘국가 간의 개발을 위한 협의를 말하며, 지구상에 있는 국가들이 인간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고,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기초적인 발판을 마련하고, 그들의 더 나은 삶(또는 진정한 행복)을 위해 필요한 근본적인 요소들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발전시키며 장애가 되는 요소들을 제거하거나 고쳐가는 것을 뜻한다.’(위키백과)

그러나 실제로 국가 간의 개발을 위한 협의 구조를 갖고 진행하는 단체가 얼마나 될까? 수혜 국가의 국가 발전 계획에 따른 사업을 기획하는 단체는 얼마나 될까? 하는 의문이 생긴다.

주변을 살펴보아도 국가적 차원의 협의 구조 보다는 각 단체에서 하고자 하는 것을 하는 것이 우선이다. 그저 도움이 필요하기에 지원하는 사업이 대부분이다. 수혜국가의 발전 보다는 한 마을, 한 사람의 필요에 의해 진행하는 사업이 많다.

설령 국가 발전 계획에 맞춘다 해도 해당 사업이 발전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통계를 내기도 어렵다. 수혜국의 도움은 생각할 수도 없다. 단지 ‘우리도 그 사업이 필요합니다. 좋습니다. 이렇게 좋은 일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라는 인사 정도가 전부다. 이러니 실제로 사업이 수행되고 있는지 어느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지를 전혀 모르는 부분도 나타난다.

수혜국에서 조금만 관심을 갖고 단체가 미처 알지 못하는 현지 사정과 사업에 대한 조언을 해준다면 어떨까. 단체들이 겪는 시행착오는 줄고 사업의 효과성을 올릴수 있을 텐데 말이다.

사업을 기획하는 단체에서도 현지에 대한 관심을 더 갖고 필요를 파악해야 한다. 우리나라가 많은 발전을 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과정을 다른 나라에 적용한다고 똑같은 결과가 생기지는 않는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다른 상황에 놓여 있는 국가에 우리나라에서 성공한 사례를 그대로 적용하려는 것은 과한 욕심이 아닐까?

하나의 예로 ‘새마을운동’을 들 수 있다. 많은 개발도상국에서 새마을운동을 펼친다. 이 운동이 효과적으로 전개될 때 현지에 많은 도움이 되고 발전이 될 것이라는 것을 믿는다. 하지만 이 운동을 하면서 만나는 문제가 있다. 대상자들이 새마을운동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기 어렵다. 협동 노동을 이야기 하면 현지인들은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요구한다. 활동을 위한 원료, 자재에 대한 보급 또한 어렵다. 보급하더라도 분실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아프리카, 캄보디아, 라오스 등의 국가에서 한국으로 이 교육을 받기 위해 방문한다. 각국의 현장과 사회, 작게는 마을의 상황을 모른 채 하는 교육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마을의 상황에 맞게 하는 것은 각 나라의 몫인걸까? 무엇이 옳고 그르다는 것을 말할 순 없다. 요지는 교육하는 우리도 각 나라의 현장에 대한 이해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이다. 우리가 그들과 비슷한 과거 속에서 살았다면 그 현장 속에서 어떻게 대처했을지, 해결 방안은 무엇일지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조언을 해줄 수 있을테니 말이다.

국제개발 사업의 방법과 효과에 대해서 한마디로 정의할 수는 없다. 각 나라가 갖고 있는 고유한 문화, 사회속에서 파생된 문제들이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다만, 이런 분야에 관심을 둔다면 우리의 성공 경험과 생각이 모든 현장에 바로 적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사회의 표면적 흐름만 다루는 뉴스 정보에만 귀 기울이지 말고, 현지에 대한 이해를 먼저 하는 것이 우선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